Tag Archive: 발터벤야민

발터 벤야민에서 ‘스낵컬처’ 까지, 갑툭튀

문화예술의 고급 콘텐츠는 과거 상류층만이 누릴 수 있는 전유물이었다. 발터벤야민의 기술복제시대의 예술작품에서는 이러한 고고한 예술의 유일무이한 현존성을 아우라(Aura)의 개념으로 설명하였다. 문화예술 콘텐츠에 순위를 매길 순 없지만 분명 고고함은 존재한다. 귀족사회의 예술품이 대중에게 널리 전파되어 하나의 문화적… Continue reading

의미를 지울수록 의미는 또렷해진다.

발터벤야민은 ‘기술복제시대의 예술작품’에서 카메라맨을 외과의사에 비유하였다. 카메라맨은 눈앞에 펼쳐진 사실을 프레이밍(Framing)이라는 매스를 이용해 예리하게 도려낸다. 영상물의 사실 전달을 위해서 우리는 프레임 밖의 이야기도 알아야 할 필요가 있다. 하지만 사실 전달의 명료성을 위하여 배경의… Continue reading